The Case for Leaving FAANG Companies for Crypto (생각)

The Case for Leaving FAANG Companies for Crypto (생각)

300년 전의 역사로만 돌아가 봐도, 왕권은 군사력을 바탕으로 지탱했고 - 부르주아들은 상업을 통해서 새로운 세력을 만들었고, 그 뒤로는 자본과 금융(상업이 아닌 산업)이 이 흐름을 이어나갔고, 1990년대 후반부터는 '엔지니어' 계급이 그 바통을 이어받았다는 말을 들었다. 근래에 들었던 말 중에 가장 통찰력 있었던 문장이다. 실제로 1990-2020년 주식에서 Top10 Rank가 된 회사들이 어딘지만 봐도 알 수 있기도 하고.

​상업이 중요했던 시기에서, 산업 자체가 중요해졌던 시기, 그리고 엔지니어들 (컴퓨터 엔지니어들) 각각 당시에 가장 높은 가치를 창출할 수 있었던 사람들이고 (물론 여기에는 약간의 사회적 뒷받침이 필요하기도 했다. 상업을 잘 하기 위해서 제국주의가 성행하기도 했고), 항상 언제나 미래를 보려면 해당 시기의 가장 exponential 한 가치를 만드는 사람들이 어디로 가는지 보라고.

​와중에 Paradigm에서 쓴 글을 읽었다. 제목은 <The Case for Leaving FAANG Companies for Crypto> 전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개발자들이 crypto 필드로 뛰어들고 있다는. 그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문장은 바로 <The FAANGs have historically enjoyed a built-in advantage with any candidates who need visa sponsorship to work in the US. This will continue to be a major challenge for all startups, crypto and otherwise, but in 2021, residence in the US is less important than ever before.> 시대 자체가 바뀌고 있다는 문장.

The Community Garden: The Case for Leaving FAANG Companies for Crypto
Software engineering culture has always leaned toward anti-authoritarianism. Many an engineer’s childhood reading list was full of books like Snow Crash and Neuromancer about lone hackers fighting…


크립토 Scene 자체가 코인(정확한 명칭도 아니다, 토큰이라고 불러야 함)이라고 불리는 버즈워드로 장난치는 시기는 이미 4~5년 전에 마무리됐고, 이번에 다시 겨울이 찾아온다는 이야기들이 많지만 2022년이 되는 시점에는 단순 주식의 대체재, 가상 '자산', 가상 '화폐' 정도의 개념이 아니라 하나의 인프라스트럭처로서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받아들이고 있고, 이 scene 안에서도 각각의 섹터들이 나눠지면서 진입장벽들이 생겨나가는 시기다. 어쩌면 지금이 아주 빠른 시기는 아니지만, 일반인으로서는 가장 '중요한' 시기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지나가면서 한다.